Skip Global Navigation to Main Content
Skip Breadcrumb Navigation
이달의 주제

조미수호통상조약 체결 130주년

(1882년 5월 22일 – 2012년 5월 22일 )

1882년 5월 22일 체결

1883년 1월 9일 상원 비준

1883년 2월 13일 대통령 비준

1883년 5월 19일 비준안 교환

1883년 6월 4일 공표

조미수호통상조약(1882년 5월 22일)

서명자:

미국:  R.W. 슈펠트 미국해군함대사령관 겸 미국 전권공사

한국:  신헌 조선 전권대사

         김홍집 조선 전권대사

승인·외교·영사 관계 미국사 가이드: 한국


승인

승인(1882년)
미국과 조선(한국)은 양국 대표가 1882년 5월 22일 제물포에서 수호통상조약을 체결하면서 최초의 공식 외교 관계를 맺었다. 이 조약은 역사적으로 조선과 조공관계를 유지하면서 오랜 세월에 걸쳐 조선의 외교에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던 중국 관료들의 지원을 받아 체결되었다. 실제로, 조선은 독립국이었으며 조약에도 그러한 사실이 명시되었다. 조미수호통상조약은 조선이 서양 국가와 체결한 최초의 조약이었다. (출처: http://history.state.gov/countries/korea)


영사 관계
외교 관계 수립 및 공사관 설치(1883년)
1883년 5월 20일에 루시어스 H. 푸트가 초대 특명전권대사로 부임하여 조선의 국왕에게 신임장을 제출하면서 조미 외교 관계가 수립됐으며 공사관이 설치됐다.

(출처: http://history.state.gov/countries/korea)

 

 

유용한 링크

  • 아시아-태평양 관련 미국사 주요 연도 및 사건

(출처:  http://www.capaa.wa.gov/data/timeline.shtml)

1882년: 조미수호통상조약의 체결로 한국인의 미국 이민 허용

1882년 5월 22일
한국과 미국이 최초로 체결한 조약인 ‘조미수호통상조약’은 미국 측 슈펠트 전권공사와 조선 측 전권대사들이 서명하였다. 이 조약은 외교 및 영사 사절의 임명에 관한 사항을 명시하고 있었으며 미국 선박이 조난을 당하거나 연료가 필요한 경우 조선의 항구에 기항할 수 있으며 조선에 체류하는 미국 시민은 현지 관청의 보호를 받는다고 규정하고 있었다. 또한, 조선 백성은 미국 전역에서 “다양한 직업과 활동”을 추구할 수 있지만 미국 시민은 조선이 개항한 항구에서만 사업을 영위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이 조약은 1883년에 비준됐다. 

(출처: https://www.cia.gov)

… 마침내 1882년에 윌리엄 슈펠트 미국해군함대사령관은 ‘은둔의 왕국’과 포괄적인 양자 조약을 체결하는 데 성공했다. 이 조약에 의해 교역 관계가 시작됐으며 공사 관계가 수립되었다. 조선은 미국에 특사단을 파견하여 서명이 기재된 조약 문서를 미국 정부에 전달했다. 특사단은 미국의 생활상을 둘러보기를 원했다. 국무부의 요청에 따라 미 해군은 특사단이 워싱턴, 뉴욕, 보스턴을 방문하는 동안 이들을 수행할 2인의 초급 장교를 배치했다. 그 중 한 명이 조지 포크 소위였다 …

 

포토갤러리

1883년에 조선 국왕은 민영익을 미국 전권대사로 임명했다. 홍영식이 이끄는 보빙사(報聘使)는 미국을 방문하여 미국 정부에 수호통상조약 문서를 전달하고 미국의 통관•우정 체계, 공공 교육제도, 군 부대 등을 시찰했다. 또한, 사절단은 미국의 생활상을 둘러보기를 원했다. (앞줄 왼쪽부터) 로웰(통역관), 홍영식, 민영익, 서광범 (사진/동아일보)

 

##